• Home
  • 뉴스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인문의 향기가 넘실대는 김해, 김해문화재단이 함께 합니다.

김해서부문화센터, 5월 가정의 달 맞아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선보여

1
STILL CUT 작은이미지에 마우스를 올리시면 확대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0
  • 1

(재)김해문화재단 김해서부문화센터
5월 가정의 달 맞아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선보여

신구, 박소담 등 막강 캐스팅과 감동적인 스토리로 관객 사로잡을 예정
 
(재)김해문화재단 김해서부문화센터에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역대급 흥행과 캐스팅을 자랑하는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를 선보인다.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까칠한 독거노인 앙리의 집에 시골에서 꿈을 찾아 파리로 온 대학생 콘스탄스가 입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호기심 넘치는 콘스탄스는 입주 첫날부터 앙리의 피아노를 허락 없이 건드려 쫓겨날 위기에 처하기도 하지만 둘은 갈등과 소통을 통해 세대를 초월한 우정을 쌓고 함께 성장해나간다.
 
이반 칼베락의 <미스터 앙리와의 조금(?!) 특별한 동거>라는 영화를 원작으로 한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2017년 대학로에서의 초연을 시작으로 세 번째 시즌을 맞았다. 유쾌하면서도 위로가 되는 스토리 덕분에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아 2019년 앵콜 공연 티켓 예매율 월간 랭킹 3개월 연속 1위, 2018년~2020년 전국 투어에서 전석 매진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캐스팅도 탄탄하다. 앙리 역은 ‘신구’가, 콘스탄스 역은 ‘박소담’이 맡았다. 국민 원로 배우 신구는 1962년 연극 <소>를 통해 데뷔한 뒤 2021년 현재까지 연극과 드라마, 영화와 예능까지 섭렵하며 왕성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영화 <기생충> 등에 출연한 박소담은 데뷔 후 뛰어난 연기력을 바탕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다. 이 밖에도 앙리의 아들 폴 역은 ‘김대령’과 ‘조달환’이, 폴의 아내 발레리 역은 ‘유담연’과 ‘강지원’이 각각 맡아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5월 1일(토) 김해서부문화센터 하늬홀에서 15시와 18시 총 2회 공연한다. 티켓 금액은 R석 50,000원, S석 40,000원이며, 예매는 김해서부문화센터 홈페이지 또는 인터파크티켓에서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055-344-1800)와 홈페이지(www.wgcc.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목록